뉴스 > 국제

'자발적으로' 예수 대신 시진핑 사진 거는 주민들…그 속내는?

기사입력 2017-11-14 18:33 l 최종수정 2017-11-21 19:05


장시성 위간현 빈곤퇴치 사업중에 종교 대신 공산당 믿음 강요

중국의 가난한 마을에서 정부 지원을 원하는 가정에 예수 대신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사진을 걸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습니다.

SCMP에 따르면 주민의 10% 가량이 기독교도인 중국 장시(江西)성 위간(余干)현에서는, 현지 정부가 빈곤 퇴치 사업을 하면서 종교 대신 당에 대한 믿음을 가질 것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100만 명의 전체 인구 중 11%가 빈곤 인구로 분류되는 위간현 정부는 빈곤 지원금을 받길 원하는 지역 주민들에게 거실 등에 걸린 예수상이나 십자가 등을 떼어 내고, 시 주석의 사진을 걸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한 글에 따르면 위간현의 황진부(黃金埠) 마을에서는 600여 명의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성경과 성화들을 치우고, 이를 시 주석의 사진 453장으로 대체했습니다.

해당 글은 온라인에서 사라졌지만, SCMP는 마을 주민과 지방 공무원을 통해 관련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황부진 인민대표대회 위원장인 치옌은 "많은 빈곤 가정은 가족의 병 때문에 가난에 빠져들었지만, 일부는 병을 치료하기 위해 예수를 믿고 있다"면서 "병이 든 것은 물리적인 것이고, 그들을 도울 수 있는 것은 당과 시진핑 총서기라는 점을 전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진부는 전체의 3분의 1가량인 5천∼6천 가구가 기독교 가정으로, 황진부 정부는 1천 장 이상의 시 주석 사진을 배부해 각 가정에 걸도록 했습니다.

위간현의 다른 마을에 사는 류 씨는 "최근 몇 달 사이 주민들이 종교 관련 물품을 치우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빈곤 지원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에서 기독교는 문화대혁명이 끝난 후 40여 년 동안 농촌과 도시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9천만 명인 공산당원보다 기독교도가 많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하지만 시 주석의 집권 후 공산당의 영도가 강조되면서 종교에 대한 억압 정책이 강화되고 있으며, 장시성과 저장(浙江)성 등에서는 십자가와 성화 등을 가정과 교회에서 없앨 것을 강요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