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미 비공식 채널 "북, 트럼프가 미치광이인지 알고 싶어 해"

기사입력 2017-11-14 19:32 l 최종수정 2017-11-14 20:09

【 앵커멘트 】
북한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탄핵 등으로 임기를 못 채울 수도 있는데 협상을 해봤자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북미 간 비공식 대화채널에 참여한 미국 측 인사가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 호전적인 발언을 일삼는 트럼프가 미치광이인지 아니면 그런 시늉을 하는 것인지도 알고 싶어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러시아 내통 스캔들에 휘말린 트럼프 대통령이 중도에 하차할 수 있는데 과연 협상을 해야 하는가.'

지난 2년간 북미 간 비공식 대화, 이른바 1.5트랙에 참여해온 수전 디매지오 뉴아메리카재단 국장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런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 인터뷰 : 디매지오 /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 "도널드 트럼프가 앞으로 얼마 동안 대통령을 할지 모르는데 왜 트럼프 정권과 협상해야 하나,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등 호전적인 발언의 진의를 파악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디매지오 /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치광이인지 알고 싶어합니다."

이란 핵협정 불인증도 불신을 키웠다는 후문입니다.

▶ 인터뷰 : 디매지오 /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 "이란 협정 불인증은 북한에 '지켜지지 않을 협정을 왜 해야 하나' 하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한 셈입니다."

디매지오 국장은 또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가 무엇인지 알고자 한다며, CNN을 24시간 지켜보고 트럼프의 트윗도 읽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측이 몇 주 전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대화를 제안해 왔지만 성사되지 못했다고도 밝혔습니다.

디매지오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순적인 발언과 위협 때문에, 좁은 대화의 창이 점점 더 좁아지는 것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