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 외무 "북한, 미국과 안전보장 대화 희망…지원 용의 있다"

기사입력 2017-12-08 08:54 l 최종수정 2017-12-15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은 자국 체제 안전보장에 관한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원하며 러시아는 협상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한 뒤 이같이 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무엇보다 미국과 자국의 안전보장에 대해 대화하길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우리는 이를 지원하고 그러한 협상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측은 러-중이 함께 제안한 한반도 긴장완화 및 협상 재개 조건 조성에 관한 '로드맵'(단계적 문제 해결 방안) 이행 구상을 설명한 바 있다고 상기시켰다.
러-중 로드맵은 북한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 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구상을 담고 있다.
앞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도 지난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평양은 러시아와 중국의 안전보장을 원치 않으며 미국의 보증을 원한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바란다"고 전한 바 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시리아 내전, 우크라이나 분쟁 해결 방안 등과 양자 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