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브라질 70대 한인동포 집에 무장강도…남편 사망, 부인 중상

기사입력 2017-12-08 10:12 l 최종수정 2017-12-15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브라질 상파울루 시 인근 도시에 거주하는 70대 한인 집에 무장강도가 들어 남편은 숨지고 부인은 심하게 다쳤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 시에서 서쪽으로 20km가량 떨어진 자과레 지역에 사는 김모(71)씨 집에 지난 4일 새벽 총기로 무장한 4인조 강도가 침입해 김 씨를 때려 숨지게 했다.
이들은 김 씨 부부에게 금품을 요구하며 집안을 뒤졌고 전자제품과 현금 일부를 챙겨 김 씨의 차를 타고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범인들은 김 씨를 심하게 폭행했고 정신을 잃은 김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뒀다. 중상을

입은 부인은 현재 치료 중이다.
경찰은 김 씨 집 주변의 CCTV 영상과 지문 등을 확보해 범인들을 쫓고 있다.
숨진 김 씨는 1970년대 브라질로 이민 왔다. 그는 상파울루 시내에서 전자제품 대리점을 운영하다 자과레 지역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이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