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바가지쓴 오바마 뒤처리 안한다"…트럼프 영국 방문 '취소'

기사입력 2018-01-12 15:29 l 최종수정 2018-01-13 16:05

"바가지쓴 오바마 뒤처리 안한다"…트럼프 영국 방문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영국 방문을 취소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주재 미국 대사관 신축건물 개관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을 대신 보내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 전달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초청장을 수락했습니다.

그 뒤에 영국 총리실은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영접해 버킹엄 궁에서 여왕과 오찬을 함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해왔습니다.

영국 총리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이 취소된 데 대해 아직 따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축 대사관이 버락 오바마 전임 미국 대통령의 유산이라는 점을 방문을 취소한 사유로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날 자기 트위터를 통해 "내가 런던 방문을 취소한 이유는 런던에서 최고 위치에 있는 최상의 대사관을 껌값에 팔아치우고 12억 달러(약 1조3천억원)를 주고 후진 곳에 새 대사관을 지은 오바마 행정부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쁜 거래"라며 "나더러 (개관식 축하) 리본을 끊으라고 하다니 어림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BBC방송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 날짜가 조율되지 않았고 백악관도 구체적 일정을 밝힌 적이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 계획안을 두고 영국 내에서는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았고 방문을 저지하려는 의회 청원까지 줄을 이었습니다.

미국과 영국이 가장 가까운 동맹국이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성향을 용인할 수 없는 수준으로 규정하는 기류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도 "국빈방문은 공로와 업적이 있는 세계 지도자들에게 주어지는 것"이라면서 "트럼프가 무슬림의 입국을 금지하고, 미국의 오랜 난민 정책을 바꾸고, 많은 영국인이 트럼프의 많은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는 국빈방문이 이뤄지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최근 들어 메이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정책 기조에서 이견을 보인 것도 이번 방문 취소와 관련해 주목됩니다.

영국은 이스라엘 주재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겨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언에 "지역 평화 전망에 도움이 안 된다"며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메이 총리는 영국 극우집단인 '브리튼 퍼스트'가 게시한 영상물을 트럼프 대통령이 공유한 데 대해서도 "틀렸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