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댓글통] 트럼프 '예쁜 한국 여성' 발언에…누리꾼 "정신검사 받아라"

기사입력 2018-01-13 11:39 l 최종수정 2018-01-20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에서 인질 정책 분석가로 일하는 한국계 여성에게 '왜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고 다른 일을 하느냐'는 식으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미 NBC뉴스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습니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고, 그는 "뉴욕"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사람들이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자, 이 여성은 부모가 한국 출신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가 어느 민족 출신인가에 따라 그녀의 경력이 결정돼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한국의 누리꾼들은 강한 분노를 나타냈습니다.

누리꾼 A4***은 "천박한 백인 우월주의"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또다른 누리꾼 뽀글***은 "천박한 자본주의와 천박한 백인우월주의가 탄생시킨 천박한 대통령"이라며 비슷한 의견을 표했습니다.

이어 누리꾼 TO***은 "다 가진 사람이 저렇게 없어보이게 행동하기도 어려울 듯"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나타냈고, 난파***은 "대국의 모습이 천박하다못해 미국민들이 불쌍하다"며 미국에 대한 측은지심을 전했습니다. sun*** 도 "저런사람이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대표한다는 미국대통령이라는 사실? 저런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은 미국국민이 실망스럽다"라며 비슷한 의견을 적었습니다.

특히 민트***은 "정말 전문의들 말대로 정신 감정

받아볼 필요가 있을 듯"이라며 최근 논란이 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 건강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후 유엔은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아이티 정부가 자국 주재 미국 대사를 소환해 항의하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