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를린영화제도 #미투…"레드 아닌 블랙 카펫을 원한다"

기사입력 2018-02-13 09:14 l 최종수정 2018-02-20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15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제68회 독일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레드카펫' 대신 '블랙카펫'을 깔자는 청원이 등장했습니다.

12일 dpa통신에 따르면 독일 TV 형사범죄물 '범행 현장'으로 잘 알려진 베를린 출신 여배우 클라우디아 아이징어(33)는 미국 할리우드에서 촉발된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에 맞춰 베를린영화제에서 참석 배우 등이 지나는 통로에 까는 붉은 융단의 색을 검은색으로 바꾸자고 디터 코슬리크 영화제 집행위원장에게 촉구했습니다.

아이징어는 온라인 청원 사이트 'change.org'에서 "할리우드에서 여배우들은 검은색 옷을 입었다"며 "베를린에서 우리는 검은색 카펫을 원한다"고 썼습니다.

그는 "여성에 대한 성추행, 성폭행, 성차별은 더는 없을 것이라는 점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게 우리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이 청원의 서명자 수는 이날 저녁까지 1만1천400명을 넘었습니다.

거물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 추문으로 불거진 미투 캠페인이 할리우드를 휩쓸면서 지난달 미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75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은 검은 물결로 뒤덮였습니다.

참석자들이 일제히 블랙 가운과 드레스, 턱시도 등 검은색 의상을 갖춰 입고 입장한 것입니다.

칸, 베니스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영화제는 올해 11일 간 열리며, 이 기간 전 세계 영화 385편이 상영되고 30만 장 이상의 표가 팔릴 것으로 보입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