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텍사스 주에서 잇따른 소포폭탄 테러

기사입력 2018-03-13 16:12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주 주도 오스틴에서 2주 사이에 소포 폭탄이 연달아 터졌다.
오스틴 북서부의 한 주택에서 12일(현지시간) 17세 청소년이 집 앞에 놓인 소포를 부엌에 가져와 열어보는 순간 폭발했다. 이 폭발로 인해 청소년은 숨지고 함께 있던 여성은 크게 다쳤다.
지난 2일에는 오스틴 북동부 해리스 리지에서 소포 폭발 사고로 39세 남성이 사망했다. 이어 약 40분쯤 뒤 또 다른 주택에서

75세 여성이 집 앞에 배달된 소포를 열어보다 폭발물이 터져 크게 다쳤다. 세 폭발 사고 모두 20km 이내에서 벌어졌다.
소포 폭발 사고의 피해자들이 흑인과 히스패닉계 주민인 점에 비춰봤을 때 인종 범죄 혹은 증오 범죄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양현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