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세기의 담판' 유력지는?…NYT 후보지 9곳 공개

기사입력 2018-03-13 19:30 l 최종수정 2018-03-13 20:10

【 앵커멘트 】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시작되면서 세기의 담판이 될 회담 장소는 어디냐에 우선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후보지 9곳을 소개하며 판문점을 가장 유력한 장소로 꼽았는데, 북미 정상 예측불허 스타일을 감안하면 의외의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보도에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2000년 당시 클린턴-김정일 북미 두 정상 간 회담을 추진하며 서로 특사로 방문했던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과 조명록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하지만, 북한은 이를 체제 선전에 활용하며 난처한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을 만난 올브라이트 장관에게 미사일 장면을 시연한 집단체조를 보여주고, 백악관을 찾은 조 부위원장은 군복을 입고 클린턴 대통령과 마주 앉은 겁니다.

뉴욕타임스는 우선 후보지 9곳 중 평양과 워싱턴에 대해서 이런 사례를 들며 북한의 선전에 활용될 수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앞서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도 평양이든 백악관이든 모두 배제하지 않는다면서도 평양은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라즈 샤 / 백악관 부대변인 (그제)
-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등 김정은의 본거지인 북한에 가는 것에 대한 가능성을 두고 있을까요?"
- "글쎄요. 저는 그럴 가능성을 크게 보지 않습니다."

아울러 과거 북핵 6자회담이 열렸던 베이징, 김정은이 유학했던 스위스 제네바, 그리고 중립지역인 스웨덴과 몽골 울란바토르 등을 들었는데, 그 중 판문점을 가장 먼저 소개하며 유력한 후보지로 꼽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모두 확신하는 중립적인 장소"에서 회담이 열려야 한다며 일단 중국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