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언론 "김정은, 지난해 10월 대화 준비 지시"…시진핑 6월 방북설도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18-04-16 19:31 l 최종수정 2018-04-16 20:25

【 앵커멘트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미 지난해 10월경부터 미국과 대화를 준비하라고 지시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습니다.
당시 미국과 중국이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협의를 벌이는 등 박자를 맞춰 압박 수위를 높이자 결국 출구를 찾아나선 거라는 해석입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올해 초 신년사에서 미국과 대화 의지를 간접적으로 내비친 김정은 국무위원장.

▶ 인터뷰 :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지난 1월 1일 신년사)
- "우리 국가의 자주권과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한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그 어떤 나라나 위협도 핵으로 위협하지 않을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이미 지난해 말 미북 대화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북한 노동당 간부 출신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10월 김 위원장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을 압살하려 획책하고 있어 이제 대화국면에 들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도발에 맞춰 미국과 중국이 대북 제재 수위를 높이자 결국 대화를 모색할 수밖에 없었다는 해석입니다.

▶ 인터뷰 : 임동원 / 전 통일부장관 (지난 10일)
- "미국은 대단히 두려운 존재다 북한으로서는. 그럼에도, 북한은 미국과 관계정상화하지 않으면 살 수 없다."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 역시 북한과 대화를 통해 성과를 낸다면 11월 중간선거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맞아떨어졌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시진핑 주석이 미북 정상회담 직후인 6월에 방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 ugiza@mbn.co.kr ]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