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국제유가 '시리아 위기' 완화에 급락…국제금값은 소폭↑

기사입력 2018-04-17 07:39 l 최종수정 2018-04-17 0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유가/ 사진=연합뉴스
↑ 국제유가/ 사진=연합뉴스

국제유가가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2%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17달러(1.7%) 하락한 66.2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같은 시각,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전거래일보다 1.09달러(1.50%) 내린 71.49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시리아를 둘러싼 지정학적 우려가 완화하면서 국제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동안 중동의 원유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 속에 유가가 급등세를 이어왔지만, 미국·영국·프

랑스의 '시리아 공습' 이후로 오히려 확전 우려가 잦아들면서 급락세로 돌아선 모양새입니다.

국제금값은 소폭 상승했습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2.80달러(0.2%) 오른 1,350.7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금값은 별다른 수급 재료 없이 좁은 범위에서 등락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