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국제유가 '시리아 위기' 완화에 급락…국제금값은 소폭↑

기사입력 2018-04-17 07:39 l 최종수정 2018-04-24 08:05



국제유가가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2%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17달러(1.7%) 하락한 66.2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같은 시각,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전거래일보다 1.09달러(1.50%) 내린 71.49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시리아를 둘러싼 지정학적 우려가 완화하면서 국제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동안 중동의 원유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 속에 유가가 급등세를 이어왔지만, 미국·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공습' 이후로 오히려 확전 우려가 잦아들면서 급락세로 돌아선 모양새입니다.

국제금값은 소폭 상승했습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2.80달러(0.2%) 오른 1,350.7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금값은 별다른 수급 재료 없이 좁은 범위에서 등락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