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태국 동굴 소년들, 구조 후 가족과 첫 통화 "집에 가고 싶어요"

기사입력 2018-07-11 13:42 l 최종수정 2018-07-18 14:05


17일간 태국 동굴에 갇혔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이 구조된 후 가족과 처음으로 통화를 나눴습니다.

보젯사다 촉담렁쑥 태국 공중보건부 사무차관에 따르면 지난 8일 처음으로 구조된 4명의 소년은 전날 가족들과 처음으로 전화 통화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오늘(11일) 현지 일간 '더 네이션'이 보도했습니다.

가족과 통화에서 어떤 말을 했는지에 대해 젯사다 사무차관은 "그들은 구조돼서 감사하고 기쁘다는 말을 했다. 또 집에 가고 싶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아이들은 부모와 대면도 했습니다. 다만, 동굴에서 박쥐 등에 의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우려해 유리 칸막이를 사이에 둔 채 만났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동굴 안에서 박쥐는 물론 어떤 동물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이틀가량 소요되는 정밀검사 결과가 좋을 경우 가족들과 직접 접촉도 허용할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검사결과 이들은 열흘가량 아무 것도 먹지 못한 채 동굴에 고립됐음에도 몸무게가 1∼2㎏ 빠진 것 이외에 큰 이상이 없다고 젯사다 사무차관이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