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구조대부터 코치까지…기적 만든 영웅들

기사입력 2018-07-11 19:30 l 최종수정 2018-07-11 20:59

【 앵커멘트 】
태국 동굴에 고립된 소년 축구팀 13명 전원이 17일 만에 건강한 상태로 무사히 구출된 건 한마디로 기적이었습니다.
기적에는 위기 상황에서 소년들은 다독여온 25살 코치와 전세계에서 달려온 다국적 구조팀등 많은 이들의 희생과 활약이 있었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둡고 춥고, 식수도 부족한 동굴 속에서 씩씩하게 버틴 태국 소년들

이들을 돌본 건 25살의 코치, 에까뽄 찬따웡이었습니다.

찬따웡 코치는 자기 몫의 음식까지 소년들에게 먹이고 흙탕물은 못 마시게 하며 아이들을 다독였습니다.

▶ 인터뷰 : 땀마 찬따웡 / 동굴 조난 소년 축구팀 코치 고모(그제)
- "아이들의 어머니들은 코치가 아이들을 매우 사랑한다는 걸 알기에 (동굴에서도)잘 보살필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동굴에 데려간 죄책감에 "책임지고 돌보겠다"고 가족들에게 손편지까지 썼던 찬따웡 코치는 결국 마지막에 구조되며 약속을 지켰습니다.

전원 무사 생환이란 기적에는 무엇보다 전세계에서 모여든 구조팀의 영웅적인 활약이 있었습니다.

▶ 인터뷰 : '동굴 조난 소년' 구조 다국적 잠수팀
- "동굴 통로는 매우 좁았습니다.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일 중에 가장 어려운 구조였습니다"

직접 동글에 들어가 소년들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구조 순위를 정한 호주인 의사 리처드 해리스를 비롯해 함께 구조계획을 세웠던 영국 출신의 리처드 스탠턴과 존 볼랜던까지

이들 덕분에 발견 당시 소년들은 체중이 2kg 정도 줄긴 했지만 건강은 양호한 상태였습니다.

▶ 인터뷰 : 통차이 럿윌라이랏타나퐁/태국 보건청 검역조사관
- "생존자들이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의식이 또렷했고, 질문에도 대답할 정도로 상태가 좋았습니다."

SNS에는 무사 귀환한 어린 영웅들과 구조팀들을 칭송하는 애니메이션과 글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