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폭염에 차량 방치된 美아이 사망…올해 벌써 23번째

기사입력 2018-07-11 20:39 l 최종수정 2018-07-18 21:05


미국 남동부 테네시 주에서 어린이가 뜨거운 차 속에 방치돼 있다가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0일, ABC 방송에 따르면 테네시 주 먼로 카운티 경찰은 스위트워터 지역의 한 주택에 주차된 차 안에서 세 살 남자아이가 숨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를 돌보고 있던 할머니는 이웃에서 잔디깎이를 하고 있었는데 아이가 없어진 사실을 알고 찾아보니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경찰는 아이가 차 안에서 35분 정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외부 기온은 섭씨 30도 안팎이었으나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차 속은 섭씨 40도로 달궈져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매년 뜨거운 차 안에 아이가 방치돼 숨지는 사고가 빈발하고 있습니다.

비영리단체 '키즈앤드카즈'에 따르면 올해 뜨거운 차량 속 아이 방치 사고는 23번째 발생했습니다. 매년 평균 37명의 아동이 이런 유형의 사고로 숨진다고 이 단체는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