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태풍 마리아 중국 상륙, 강풍에 선박 전복·이재민 수십만 명 발생

기사입력 2018-07-12 13:25 l 최종수정 2018-07-1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풍 마리아가 대만을 거쳐 중국에 상륙, 수십만명의 이재민을 비롯해 큰 피해를 남겼습니다.

오늘(12일) 중국 중앙기상대 등에 따르면 제8호 태풍 마리아는 전날 오전 푸젠성 황치반도를 거쳐 중국 대륙에 상륙해 장시성 내륙 지방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상륙 당시 태풍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2m로 올해 들어 중국에 상륙한 최강 태풍으로 기록됐습니다.

마리아는 미국이 여자아이 이름을 따 제출한 태풍명입니다.

지난 이틀 사이 푸젠성 일대에서 19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주민 15만명이 대피했으며 저장성, 장시성 지역에서도 쏟아진 폭우로 이재민 수십만명이 속출했습니다.

푸젠성 등은 태풍 1급 및 폭우 2급 대응경보를 발령하고 공장가동 중단, 휴교, 철시 등 조치를 취했으나 피해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대체적으로 폭우보다는 강풍에 의한 피해가 컸습니다.

저장성 원저우시에서는 남성 한명이 강풍에 떨어진 도로 표지판에 깔려 사망했습니다.



저장성 뤄위안 지역의 순간 풍속은 초속 56.1m로 현지 기상관측 이래 가장 강한 바람으로 기록됐습니다.

연해 지역의 파도는 높이 5m에 달하는 등 어제 저장성 상산현에서는 11명을 실은 배 한척이 해상에서 전복되면서 9명이 실종됐습니다.

강풍으로 푸젠과 저장 곳곳에서 간판, 안내판 등이 떨어져 휘날리고 바리케이드, 차량, 가로수, 담장 등이 쓰러지거나 전복됐으며 한 지역에서는 가로등이 강풍에 꺾이며 폭발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태풍 마리아는 푸젠성 연안에서 동쪽으로 500㎞ 떨어진 지점에서 북서진하면서 세력이 점차 약해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어제밤 장시성으로 진입하면서 열대성 저기압 수준

으로 줄어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태풍 마리아는 10일 대만 북부를 지나면서도 적지 않은 피해를 남겼습니다.

사망자는 없었으며 8명이 부상을 입었고 4만여가구가 정전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대만 국내선과 국제선 300여편이 결항했고 160여편이 연착, 지연 출발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