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폼페이오 "북핵, 수십 년의 도전"…"감자에 밀려" 회의론 여전

기사입력 2018-07-12 19:32 l 최종수정 2018-07-12 20:10

【 앵커멘트 】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핵 문제는 수십 년간 이어진 도전이기에 단숨에 해결하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내 회의론을 차단하기 위한 발언이지만, 미 의회에선 정보당국에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정확히 판단해달라는 서한까지 보냈습니다.
김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트럼프 대통령 수행을 위해 벨기에를 방문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빈손 방북 후 제기되는 협상 회의론을 일축했습니다.

북핵 문제는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기 때문에 몇 시간 안에 해결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는 겁니다.

앞서 아프가니스탄 방문 때에도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유효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지난 10일)
- "협상 후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약속에 대한 의지가 여전하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하지만, 백악관에서조차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을 최악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미국 CNN 방송
- "백악관은 북한 고위급과 만나기 위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최악의 상황이었던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폼페이오 방북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 인근 감자 농장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를 조롱하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MSNBC 방송
- "폼페이오 장관은 모욕당했습니다. 김정은은 나타나지 않았고, 이는 감자와 중요한 약속이 있었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렇습니다, 감자입니다."

이런 가운데 상원 정보위 부위원장인 민주당 마크 워너 의원은 미 국가정보국장에게 북한의 태도가 트럼프 정부의 주장과 일치하는지 정확히 판단해달라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