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사우디, 예멘서 통학버스 폭격 50여명 사망…대부분 어린이"

기사입력 2018-08-10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9일(현지시간) 오전 예멘 북부 사다 주(州)의 자흐얀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버스가 사우디아라비아군에 폭격당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77여 명이 다쳤다고 예멘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 방송이 보도했다.
예멘에 파견된 국제적십자위원회 트위터로 "자흐얀의 시장에서 어린이들이 탄 버스가 공격당했다"면서 "수십 명이 죽거나 다쳤고 이들이 후송된 병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버스에 등교하던 초등학생이 주로 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하네스 부르워 국제적십자사 예멘 파견 대표단장은 트위터에 "사상자 대부분이 10세 이하의 어린이다"라며 "어른들의 전쟁에 어린이가 대가를 치르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온몸이 검게 그을린 어린이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거나 신체의 일부가 절단된 사진이 게시됐으나 이 사진의 진위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
사우디와 국경을 맞댄 사다 주는 예멘 반군 후티의 오래된 근거지다. 사우디군은 그 동안 예멘 반군 측이 민간인 인명피해를 주장하면 침묵하거나 폭격자체를 부인했던 것과 달리 수십명의 어린이 사망 소식에

는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해명에 나섰다.
사우디군은 9일 국영 SPA 통신에 "전날 사우디 남부 국경지대 지잔 주(州)를 겨냥해 발사된 예멘 반군 후티의 미사일 발사대를 표적으로 한 적법하고 국제법에 따른 작전이었다"며 "후티가 어린이를 인간방패로 삼았다"고 반박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