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사진 찍으려다 그만'…케냐 '살인 하마에 물려 숨진 中관광객

기사입력 2018-08-13 12:12 l 최종수정 2018-08-20 13:05



케냐 리프트밸리 주(州)의 관광지인 나이바샤에서 중국인 관광객과 현지 어부 등 2명이 하마에 물려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은 사건이 일어났다고 AP통신·로이터통신 등이 오늘(13일) 보도했습니다.

케냐 야생동물보호청(KWS)에 따르면 그저께(11일) 60대의 중국인 관광객 2명이 나이바샤 호에서 사진을 찍던 중 1명이 물려 숨지고, 나머지 1명은 상처를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리프트밸리 경찰은 "중국인 1명은 가슴을 심하게 물렸다"며 "호수에서 구해냈지만, 상처가 워낙 커 몇 분 안에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나이바샤호 인근에서는 이 사건이 일어나기 불과 몇 시간 전 또 다른 하마가 한 어부를 공격해 숨지게 했습니다.

야생동물보호청 폴 우도토 대변인은 "관광객들이 공격을 당한 상황이 명확하지 않다"며 "관광객은 보통 가이드의 보호를 받기 때문에 하마에 물리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야생동물보호청은 '살인 하마'를 쫓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하마와

코뿔소 등은 매우 위험해 민간인들뿐 아니라 공원 관리원들도 목숨을 잃는 사례가 있다고 우도토 대변인은 경고했습니다.

케냐 신문 '더 스타'지는 나이바샤호 선주협회장의 말을 인용하며, 올해 초 비가 많이 오면서 수위가 평상시보다 높아지자 하마들이 호수 인근 농장이나 호텔 근처의 목초지를 찾아 어슬렁거리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