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WHO 전문가 "한국 메르스 확산위험 낮아"

기사입력 2018-09-14 11:30


한국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보고됐지만 현 단계에서 확산위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진단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보는 13일(현지시간) 제네바 본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면서 "이번 메르스 확진 후 한국의 대응은 매우 잘 됐다"며 "확산위험이 제로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던 에볼라 사태를 끝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전염병 전문가다.
더블린 의대 교수이기도 한 그는 20년 동안 주로 전염병이 발생한 아프리카 현장을 누비며 질병 통제 업무를 진두지휘했다.
한국의 메르스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더 확산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다고 본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효율적인 조치들이 취해졌다. 환자 격리, 접촉 위험군 선별, 감시 등 한국 보건당국이 취한 조치들은 적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예상하면서 정보를 공개하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어떤 부분이 부족했는지를 국민에게 알린 것도 조기에 진정 국면을 맞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WHO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는 "쿠웨이트에 WHO에서도 조사팀을 보내기로 했고 한국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이다"라며 "한국은 WHO의 도움이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는 국제적으로 업무를 조율하는 걸 돕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스가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작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로 낮은 건지 쉽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집, 직장에서 일상적 접촉으로 사람이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병원 시설에서 훨씬 감염 확률이 높다면서 보건당국, 병원과 협력해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르스는 2012년 처음 확인됐지만 6년이 지나도록 백신 개발에 대한 소식은 없다.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염병이다 보니 막대한 투자가 전제돼야 하는 백신 개발에 기업들이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마리안은 "어려운 질문인데 백신이 개발될 것이다. 메르스는 단봉낙타에서 사람에게 전염되는데 낙타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게 백신 연

구를 하고 있다. 동물 백신은 많은 투자가 없는 게 현실이지만 회원국들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낙타에서 흔하지만, 낙타를 병들게 하지는 않는다"며 당장 낙타에게 피해가 없는 상황에서 동물 백신 개발이 쉽지 않다는 점도 언급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