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필리핀 태풍 '망쿳' 상륙 임박에…주민 82만 명 대피령

기사입력 2018-09-14 13:31 l 최종수정 2018-09-21 14:05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에 상륙이 임박하면서 필리핀 당국이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필리핀 기상청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내일(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오늘(14일)부터 필리핀에 강한 바람 등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망쿳을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습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이에 따라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선박을 모두 대피시켰으며, 각급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습니다.

당국은 430만여 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이를 포함해 1

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필리핀 북동부 38개 주에 경계경보 1∼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재난 당국은 태풍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 중이며,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