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 ICBM 발사 차량 시설 해체"…미국은 대북제재 추가

최은미 기자l기사입력 2018-09-14 19:30 l 최종수정 2018-09-14 19:51

【 앵커멘트 】
북한이 지난해 ICBM급 화성 15형 미사일 발사시험에 활용했던 이동식 발사 차량 관련 구조물을 완전히 해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구조물을 해체하면서 비핵화 의지를 내비치려 한 것 같은데, 군사전문가들 사이에선 의견이 분분합니다.
최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11월 평안남도 평성시 자동차 공장 위성사진입니다.

검은색 물체가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데, 최근 다시 찍힌 사진을 보면, 흔적없이 사라졌습니다.

미국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ICBM급 미사일 '화성 15형'의 이동식 발사 차량 작동시험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

지난해 11월 발사에 성공한 후 그대로 유지되다 8월부터 해체 조짐을 보이더니, 최근 완전히 해체된 겁니다.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하나씩 이행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려는 것이란 분석이지만, 오히려 더 이상 시험할 필요가 없어진 것이란 정 반대의 해석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신인균 /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 "발사 차량을 없애든지, 미사일 탄을 없애든지, 그런 원천적인 조치 없이 도움을 주는 구조물을 없앴다는 것은, 그 도움 없이도 이제 쏠 수 있으니까 없앴다고 봐야죠."

이런 가운데 미국 재무부는 북한 국적의 남성 1명과, 중국과 러시아 IT 기업 2곳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이 북한 남성이 두 회사에 북한 인력을 위장 취업시키고, 벌어들인 돈을 북한으로 보냈다는 게 이유입니다.

▶ 인터뷰 : 스티븐 므누신 / 미국 재무장관(지난 7월)
- "대북 제재를 완화할 계획은 전혀 없습니다. 제재는 매우 효과적입니다. "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물밑 조율이 한창이지만, 대북제재의 고삐는 여전히 풀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