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금리 부담' 미국 증시 폭락…트럼프 "연준 미쳤다"

기사입력 2018-10-11 20:01 l 최종수정 2018-10-11 20:07

【 앵커멘트 】
국내는 물론 해외증시 폭락을 가져온 건 방금보신 것처럼 미국증시 폭락인데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바로 미국의 잇따른 금리인상이죠,
주가 상승을 자신의 업적으로 여겨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준비제도가 급락을 부추기고 있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개장 초반부터 급락세를 보였던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3.15%, 831포인트 떨어졌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7년 만에 최대 수준인 4% 넘게 추락했습니다.

트위터 주가는 8.4%, 아마존 6.2%, 애플도 4.6% 내려앉으며 대표적인 IT 기업들이 맥을 못췄습니다.

다음 달 중간 선거를 앞두고 증시 폭락에 당황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 들어 3번 기준금리를 인상한 연방준비제도를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연방준비제도가 실수하고 있습니다. 너무 빡빡하게 진행하고 있어요. 연방준비제도가 미쳤습니다."

그러나 트럼프가 자초한 미중 무역전쟁이 증시에 가장 큰 악재 중 하나인데 이는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 인터뷰 : 클레어 / CNN 뉴욕 특파원
- "미중 무역 전쟁의 돌파구가 없어 보이는 시점에서 투자자들은 중국 경제 침체 분위기에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도 미국의 금리인상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미 연준을 지지하고 미중 무역분쟁 수위를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