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IMF "미·중 무역갈등 지속땐 아시아 경제성장률 2년간 0.9% 하락"

기사입력 2018-10-12 14:21


미·중 무역갈등이 장기화하면 아시아 지역의 평균 경제성장률이 향후 2년간 최대 0.9% 가량 둔화될 수 있다는 국제통화기금(IMF)의 분석이 나왔다.
12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IMF는 이날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미국과 중국이 논의 중인 보복관세까지 모두 적용할 경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첫 2년간 최대 1.6%의 손실을 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의 GDP 손실 규모 역시 거의 1.0%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이로 인해 중국에 상품을 판매하는 아시아권의 다른 국가들도 경제성장률이 상당히 둔화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 등 모든 여건을 고려할 때 아시아 전체 경제성장률이 2년간 최대 0.9%가량 낮아

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IMF는 올해 아시아 경제성장률 전망은 5.6%로 유지했지만, 내년도 성장률 전망은 5.4%로 지난 4월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보고서는 한국 역시 상당한 피해를 볼 국가로 분류해 GDP 손실이 1%에 가까울 것으로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