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후생성, BCG 백신 비소검출 석 달 전에 알았다…"안전성에 문제 없어 공표 안 해"

기사입력 2018-11-08 14:44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 접종하는 BCG 백신 첨가용액에서 독성물질인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는 제조업체의 보고를 받고도 석 달간 이를 공표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사회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후생성에 공식 항의했다.
일본의사회의 가마야치 사토시 상임이사는 "건강한 사람이 접종하는 백신은 최대한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며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것이 사용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후생성은 지난 8월 백신 제조업자인 '일본 BCG제조'로부터 BCG 백신 첨가용액에서 비소가 검출됐다는 보고를 받고 제품 출하를 중단시켰다.
하지만 검출된 비소가 극히 미량이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고, 대체품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회수 조치는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성 조사 결과 비소는 첨가용액을 담은 유리 용기에 가열 공정을 거치는 과정에서 녹아 나와 문제를 조기에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후생성은 2008년 이후 생산 제품에 비소가 섞여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문제가 된 백신 제품은 국내 경피용 BCG 시장을 독점하고 있어 한국에서도 파문이 매우 커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일 해당 제품을 전량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으나, 이미 접종을 받은 아이

의 보호자들 사이에서 우려가 큰 상황이다.
그러나 후생성은 문제의 백신과 관련해 "하루에 한 번씩 평생을 접종받는다고 가정해도 건강에 문제가 되는 수준의 수십분의 1 정도로, 유아가 1회 접종을 하는 것만으로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지은 상태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