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공화·민주 한인 의원 동반 탄생 확실시…서부-영 김·동부-앤디 김

기사입력 2018-11-08 15:1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상 최초로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거대 양당의 한국계 연방 의원이 동반 탄생할 전망이다.
일찍이 당선을 확정 지은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의 영 김(56.한국명 김영옥·공화) 후보에 이어 뉴저지주 제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36·민주) 후보가 개표 막바지 역전에 성공하면서 당선권에 바짝 다가섰다.
아직 최종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캠프 측은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고 보고 있다.
7일 오후 11시(현지시간) 99% 개표를 끝낸 가운데 김 후보의 득표율은 49.8%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48.9%)를 0.9% 차로 따돌리고 있다.
김 후보가 출마한 뉴저지주 제3

선거구는 백인 주민 비율이 압도적이고 전통적으로 공화당 성향이 강한 곳이다.
김 후보는 중동문제 전문가로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이라크 및 IS(이슬람국가) 담당 보좌관과 나토(NATO) 사령관 전략 참모를 지낸 인물이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