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30대 미국 교포, LA발 인천행 기내서 유리창 깨고 난동

기사입력 2018-11-08 17:47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떠나 인천에 도착한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한 30대 한국계 미국인이 기내 유리창을 깨는 등 폭력적인 행위로 경찰에 넘겨졌다.
8일 대한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0시 40분 LA 공항을 떠나 7일 오전 5시 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012편 탑승객 A씨가 비행 도중 기내에서 폭언, 폭행, 자해, 협박, 항공기 파손 등 소란을 일으켰다.
A씨는 이륙 후 기내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고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등 이상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천 착륙 직전에는 자신의 태블

릿PC를 여객기 창문에 던져 창문을 깨뜨리는 등 폭력 행위를 계속하다 인천 착륙 직후 난동승객 보고를 받고 대기 중인 공항경찰대에 넘겨졌다.
A씨는 탑승 직후부터 이상 행동을 보이며 주류 제공을 요구했으나 승무원이 A씨의 상태를 경계해 주류 제공은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