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부시 "춤 못 췄지만 최고의 아버지"…찬사·유머로 추도

기사입력 2018-12-06 19:30 l 최종수정 2018-12-06 20:31

【 앵커멘트 】
아버지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이 오늘 국장으로 엄수됐습니다.
찬사와 함께 유머로 아버지를 기리는 아들 부시의 추도사에 추모객들은 웃음 짓기도,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이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향년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41대 미국 대통령, 조지 H.W. 부시의 장례식이 국장으로 치러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날 하루를 공휴일로 지정해 전직 대통령을 기렸습니다.

추도사에 나선 장남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아버지를 위대한 대통령으로 치켜세웠습니다.

▶ 인터뷰 : 조지 부시 / 미국 전 대통령
- "우리에게 그는 천 개의 불빛 중에서 가장 밝은 빛이었습니다."

부시는 아버지에 대한 재미있는 일화로 가라앉은 장례식장 분위기를 풀어주었습니다.

▶ 인터뷰 : 조지 부시 / 미국 전 대통령
- "춤 실력은 형편없었습니다. 채소, 특히 브로콜리를 못 먹었는데, 이 유전적인 결함은 우리에게 전달됐습니다."

추도사 말미에는 '최고의 아버지'라고 평가하며 흐느끼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조지 부시 / 미국 전 대통령
- "자식에게 최고의 아버지셨습니다. 하늘에서 여동생과 어머니를 만났을 거라고 생각하니 위안이 됩니다."

장례식 후 대통령 전용기로 텍사스주 휴스턴으로 옮겨진 고인은 내일, 생전에 41대 대통령을 기념해 만들어진 '4141호' 기차를 타고 부시 기념 도서관 묘역에 안장됩니다.

MBN뉴스 이만영입니다.
[dark_knight@mbn.co.kr]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