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눈엣가시` 베이조스 이혼에 "행운 빌어…아름다울 것"

기사입력 2019-01-11 11:0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눈엣가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이혼 결정에 일단 행운을 빌어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남부 국경지역 방문을 위해 텍사스주로 떠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혼하는 베이조스에게 해줄 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에게 행운을 빈다"고 두 차례 말했다. 이어 "그것은 아름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2차례 이혼 경험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름답다'는 발언을 무슨 의미로 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주된 관심사가 '아마존 때리기'라는 말이 있을 만큼 베이조스와는 거리가 있는 그가 '덕담'한 것에 미 언론도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당시 "내가 대통령이 되면 그들은 문제를 안게 될 것"이라고 대놓고 아마존을 비판했다.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아마존이 헐값으로 소포를 배달하게 해 우체국에 수십억 달러의 손해를 입혔다", "아마존이 주(州) 정부에 세금을 내지 않는다", "아마존 때문에 소매상이 큰 피해를 봤고 일자리가 사라졌다" 등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특히 베이조스는 유력 일간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여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 그는 앙숙지간인 WP에서 자신에게 비판적인 기사가 쏟아질 때마다 "WP는 (아마존의) 로비스트이며, 로비스트로 등록해야 한다"고 독설을 퍼부은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