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알코올 흡수 줄이는 유전자 발견..." 알코올 중독 치료제 개발 기대

기사입력 2019-02-11 15:32 l 최종수정 2019-02-18 16:05


생쥐의 뇌에서 알코올 흡수를 조절하는 유전자를 발견했습니다.

미국의 한 대학 연구팀은 알코올이 이 유전자의 활성 수위를 어떻게 조절하는지도 발견했습니다.

미국 오리건 주립대 산하 국립 영장류 연구 센터(ONPRC)의 리타 세르베라 유아네스(Rita Cervera-Juanes) 박사팀이 이번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연구팀은 생쥐의 뇌에 있는 'GPR 39'라는 '저 발현(lower expression)' 유전자를 실험했습니다.

이 유전자의 정보를 암호화한 단백질 수위를 높였더니 알코올 섭취량이 거의 50%까지 줄었습니다.

이 유전자는 아연결합 수용체(zinc-binding receptor)로서, 우울증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팀은 인간에게 적용할 수 있는지 타진하기 위해 알코올 중독으로 사망한 환자의 뇌 부검 샘플을 분석 중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가 관심을 끄는 이유 중 하나는, 현재 미국 식품의약

국(FDA)의 승인을 받은 알코올 중독 치료법이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유아네스 박사는 "사용 중인 약제로 효과를 볼 수 있는 새로운 타깃을 발견하면 그에 맞춰 약제의 적용 범위를 변경할 수 있을 것"이라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FDA 승인을 받은 알코올 중독 치료제가 별로 없는 상황이어서 이번 발견의 의미는 큽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