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시리아 내전 8년…아동 3명 중 1명 불안감 시달려

기사입력 2019-03-15 09:49


시리아 내전이 발발한지 8년 지났다. 이 기간 동안 아동 3명 중 1명이 극심한 불안감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세이브더칠드런의 새로운 보고서 '더 나은 내일: 시리아 아동의 목소리(A Better Tomorrow: Syria's Children Have Their Say)'에 따르면 8년간의 파괴적인 분쟁으로 시리아 아동 3분의 1 이상이 '항상 혹은 자주' 불안함을 느끼며, 고통과 고립의 감정을 경험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브뤼셀에서 개최된 '시리아 일대의 미래 지원'에 관한 주요 국제 회의에 앞서 전쟁으로 폐허가 된 이들리브와 알레포, 알 라카, 알 하사케 주 등 시리아 4개 주 아동 3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 아동 중 절반은 폭력과 가족 해체, 주택 및 필수 기반시설 파괴, 교육 및 보건과 같은 기본 서비스에 대한 접근 부족을 자신들과 지역 사회가 직면한 '매우 심각한' 어려움이라고 밝혔다. 8년 전 시리아의 잔혹한 분쟁이 시작된 뒤로 태어난 아동은 약 400만 명에 이른다. 이들은 전쟁 이외의 것을 알지 못한다.
헬레

토르닝-슈미트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는 "시리아의 많은 아동들이 경험해서는 안되는 일들을 마주했고 전쟁 외에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자라왔다"며 "시리아 아동을 대상으로 중대한 폭력을 자행한 이들에게 국제 사회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