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우즈 우승` 9600만원 베팅으로 초대박…얼마길래?

기사입력 2019-04-15 11:48


Tiger Woods <br />
 (AP Photo)<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 Tiger Woods
(AP Photo)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PGA 투어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면서 우즈보다 더 기뻐할 사람이 생겼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5일(한국시간) "지난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SLS 카지노에 있는 스포츠 베팅업체 윌리엄 힐 US에 누군가가 8만5000달러(약 9600만원)를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에 걸었다"며 "당시 배당률이 14-1이었기 때문에 이번 우즈의 우승으로 그는 119만

달러(13억5000만원)를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우승,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왕좌에 복귀했다.
ESPN은 "윌리엄 힐 US 사상 골프 관련 배당으로 최고 금액"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