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김현종 "고위급협의에 한미 적극적 입장…일본, 아직 답 없어"

기사입력 2019-07-12 07:29 l 최종수정 2019-07-12 07:42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1일(현지시간) 대(對)한국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 등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미국이 한미일 3국의 고위급 협의를 하려는 것에 한국과 미국은 적극적 입장이지만 일본 측은 아직 답이 없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또 이번 사안과 관련해 "미국은 두 동맹국이 협조하면서 건설적으로 잘 해결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미국 입장에서도 이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전날 전격 방미한 김 차장은 당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회동을 가졌으며 미 상·하원의원 등 의회 관계자들도 연이어 만나 일본 측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김 차장은 이날 숙소인 워싱턴DC의 한 호텔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일 사이의 논의와 관련, "제 생각에는 지금 아마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그러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지금 일본이 답이 없어서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 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김 차장은 한일 갈등을 둘러싼 미국 측의 중재나 조정 역할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그건 코멘트 안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미국이 일본 측에 요구하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둘 다 동맹국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 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

했으면, 해결이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의 반응과 관련, "일본 조치와 관련해서는 동맹국 둘 사이에서 이런 문제가 있는 것에 대해서는 잘 해결되는 게, 건설적으로 해결되는 게 좋을 거라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