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국무부 "한미일 관계 강화위해 모든 일 하겠다"…미국 중재 나서나

기사입력 2019-07-12 07:36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한미일 3개국의 관계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 등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한일 간 갈등 국면에서 적극 중재에 나서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전화 통화와 관련,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의 우려도 제기됐는가. 미국은 일본이 조치를 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한 견해를 갖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나는 어떤 내용이 거론됐는지에 대해 보도자료 이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일본과 한국은 물론 친구들일 뿐 아니라 동맹들"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이 한미갈등에 대한 중재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미 충분한 답을 했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대신했다.
한미일 관계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는 국무부 대변인의 이날 언급은 그동안 국무부가 견지해온 원론적 수준보다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이에 따라 미정부가 악화일로 치닫는 한일 갈등에 대한 중재 역할을 자임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디지털뉴스국]

美 '이란 핵합의 일부 파기'에 "핵협박에 굴복해선 안돼"<br />
<br />
<br />
<br />
    (워싱턴 AP=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
↑ 美 '이란 핵합의 일부 파기'에 "핵협박에 굴복해선 안돼"



(워싱턴 AP=연합뉴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감축·동결 의무를 일부 지키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