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승덕 부인 이무경 "아버지가 따님을 늘 그리워한다는 것을 알았으면…"

기사입력 2014-06-03 11:08

고승덕 부인 이무경 "아버지가 따님을 늘 그리워한다는 것을 알았으면…"

고승덕 부인 이무경/ 사진=손바닥tv 방송 캡처
↑ 고승덕 부인 이무경/ 사진=손바닥tv 방송 캡처
이무경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딸의 글로 곤혹을 치르는 가운데 고승덕 후보의 부인 이무경 기자가 심경을 밝혔습니다.

지난 2004년 고승덕 후보와 재혼한 이무경 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편의 딸이 쓴 글을 읽고 하늘이 노래지고 땅이 꺼지는 것 같았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무경 씨는 "제가 미움의 원인이 되었다는 건 지금까지도 제 마음의 한구석에 짐으로 남아 있다. 저도 아이들과 인사 한번이라도 나누고 싶었지만 거절당할까봐, 그것이 더 상처를 줄까봐 감히 다가가지 못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그는 "딸이 아빠의 사랑을 필요로 했는데, 많이 주지 못했다고. 그리고 우리 부부는 함께 울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따님이 이 글을 읽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 한 가지만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아버지(고승덕)는 두 아이의 어렸을 적 물건들을 옆에 두고 보면서 잊지 않고 늘 그리워하고 있었다는 것을. 아버지가 노력이 부족했고 표현이 부족했겠지만 그래도 아주 많이 사랑한다는 것을요"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전 부인이자 고희경(캔디고)의 어머니인 박유아 씨는 같은 날 "더이상 흙탕물에 들어가 가기 싫지만 딸의 말이 모두 맞다"고 말했습니다.

박유아 씨는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페이스북에 올린 딸의 글과 전남편 고승덕 후보의 반박에 대해 "저야 뭐 할 말은 오백만 가지도 넘는데, 그 얘기 하나하나 다 대꾸하면 사실 흙탕물을 더 흙탕물로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그러면서도 딸의 주장이 맞고, 딸의 주장에 대해 '공작정치'를 주장한 고 후보의 주장은 논점을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유아 씨는 "저희 딸이 거짓말을 했을 리가 없고, 자기가 해야 되는 이야기를 정확하게 했는데 그게 논점"이라며

"그런데 그걸 흐리게 하려고 반박성명 내용 자체가 그러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고승덕 부인 이무경에 대해 누리꾼은 "고승덕 부인 이무경 씨, 이 분도 유산하고 아이도 못 낳고 힘들겠다" "고승덕 부인 이무경, 이렇게 떠들썩해서 더 고승덕이 뽑히는 건 아니겠지?" "고승덕 부인 이무경, 그냥 딸이 제일 불쌍한 건 맞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