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경수 지시로 댓글" vs "터무니 없는 소설"

기사입력 2018-05-18 20:37

【 앵커멘트 】
그동안 침묵하던 드루킹 김 모 씨가 김경수 전 의원의 지시로 댓글 작업을 해왔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은 터무니없는 소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신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드루킹 김 모 씨가 지난 2016년부터 김경수 전 의원의 지시 아래 댓글 작업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김 씨는 한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서, 김 전 의원 앞에서 직접 댓글 매크로 작업을 시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겠다는 말에 김 전 의원은 고개를 끄덕였고 이에 드루킹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김 씨는 댓글 작업의 대가로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고, 언론에 폭로하겠다고 압박하자 곧바로 구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편지는 김 씨의 말을 변호인이 받아 적었는데, 해당 변호사는 사실 관계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의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국회 특검 처리를 앞두고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황당하고 어처

구니없는 소설 같은 얘기입니다. 이렇게 마구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지방선거 후보 등록에 앞서 다음 주 후반쯤 김 전 의원에 대한 재소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BN 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현기혁 VJ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