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경수 지시로 댓글" vs "터무니 없는 소설"

기사입력 2018-05-18 2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그동안 침묵하던 드루킹 김 모 씨가 김경수 전 의원의 지시로 댓글 작업을 해왔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은 터무니없는 소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신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드루킹 김 모 씨가 지난 2016년부터 김경수 전 의원의 지시 아래 댓글 작업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김 씨는 한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서, 김 전 의원 앞에서 직접 댓글 매크로 작업을 시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겠다는 말에 김 전 의원은 고개를 끄덕였고 이에 드루킹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김 씨는 댓글 작업의 대가로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고, 언론에 폭로하겠다고 압박하자 곧바로 구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편지는 김 씨의 말을 변호인이 받아 적었는데, 해당 변호사는 사실 관계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의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국회 특검 처리를 앞두고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황당하고 어처

구니없는 소설 같은 얘기입니다. 이렇게 마구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지방선거 후보 등록에 앞서 다음 주 후반쯤 김 전 의원에 대한 재소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BN 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현기혁 VJ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