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미수습자 5명 다시 찾는다…사실상 '마지막 수색' 재개

기사입력 2018-06-25 13:35 l 최종수정 2018-07-02 14:05

두 달 간 진행 사실상 '마지막 수색'..선체 좌측·보조기관실 중점 수색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을 찾기 위한 추가수색이 시작됐습니다.

오늘(25일) 해양수산부는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에서 약 2개월 뒤 종료를 목표로 선체 추가수색에 들어갔습니다. 사실상 '마지막 수색'인 이번 일정을 위해 해수부와 해양경찰청, 국방부, 보건복지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남도, 목포시 등이 합동으로 현장수습본부를 설치했습니다.

해수부는 지난달 10일 세월호를 똑바로 세우는 직립 작업에 성공한 후 미수습자 흔적 찾기를 위한 진입로 확보, 조명 설치 등 준비작업을 해왔습니다.

세월호가 옆으로 누웠을 당시 바닥면을 향했던 선체 좌측의 눌린 부분과 보조기관실 등 기관구역을 중심으로 수색할 예정입니다.

새로 확보한 진출입로를 통해 작업자가 선내를 살펴보고 바닥 등에 쌓인 진흙을 담아 밖으로 가져나오면 진흙을 물로 세척하며 유해를 수습하는 방식입니다.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 3년 만인 지난해 4월 선체를 사고해역에서 인양해 목포신항으로 옮겨왔습니다.

이후 총 3차례 수색 작업을 벌여 당시 미수습자로 남았던 9명 가운데 4명의 유해를 수습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은 찾지 못했습니다.

선체 추가수색이 끝나고 나면 세월호 보존·전시방안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세월호를 원형 그대로 보존해 전시하거나 앵커(닻) 등 상징물을 떼어내 전시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향후 거치 장소로는 목포, 안산, 진도 등이 유력하게 논의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