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료 연예인 성추행 혐의' 이서원 혐의 인정…"몸도 가누지 못해"

기사입력 2018-07-13 07:12 l 최종수정 2018-07-20 08:05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이서원 씨가 자신의 범죄사실을 대체로 인정했습니다.

어제(12일) 열린 1차 공판기일에서 이 씨 측 변호인은 범죄사실을 인정한다면서도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 측은 범행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수차례 잠이 들었으며 '물고기가 공격한다'는 등 말을 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공판을 통해 이 씨에게 흉기 협박을 당한 다른 피해자가 있었던 점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추행을 당한 피해자 A 씨가 추행 피해

직후 친구 B 씨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와달라고 했고, 이 씨는 B 씨가 도착해 자신을 깨우자 B 씨에게 주방 흉기를 들이밀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씨는 지난 4월 8일 여성연예인 A 씨의 집에서 A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다음 재판 기일은 9월 6일 오후 5시로 정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