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택시는 20대, 버스는 70대 운전기사'가 교통사고 비율이 가장 높아

기사입력 2018-10-14 15:15 l 최종수정 2018-10-21 16:05


택시 운전기사는 20대, 버스 운전기사는 70대가 연령대별로 교통사고 비율이 가장 높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경험이 적은 젊은 택시기사, 고령의 버스 기사의 안전운행을 위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사업용 차량 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버스·택시·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는 총 3만4천754건으로 집계됐습니다.

복잡한 시내 등 운행이 잦은 버스와 택시의 사고율이 각각 8.1%, 7.6%로 나타났고, 화물차 사고율은 2.0%로 조사됐습니다.

택시 사고 가해 운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운전사 사고율이 29.4%(전체 운전자 262명·77건)로 가장 높았고, 30대 12.5%(388명·3천116건)로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나 20∼30대 젊은 운전기사들의 사고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40대 택시기사 사고율은 9.3%, 50대 8.6%, 60대 6.7%였습니다. 70대 이상 기사 사고율은 5.5%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낮았습니다.

반면, 버스 운전사 중에는 70대 이상 기사 사고율이 14.2%(838명·119건)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20대(11.7%)와 30대(10.0%)의 사고율이 뒤를 이었고, 60대(8.4%), 50대(7.9%), 40대(7.6%) 등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화물차 운전사 중에는 20대 사고율이 6.4%로 가장 높았습니다.

30대(2.3%), 50대(2.0%), 40대(1.8%), 60대(1.8%), 70대 이상(1.4%) 등 다른 연령대의 사고율은 큰 차이 없이 비슷했습니다.

박 의원은 "일반적으로 고령 운전자 사고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택시의 경우 20대

운전자의 사고율이 가장 높았고, 버스도 연령대별 두 번째 순위였다"며 "고령 운전자에 대해서는 자격유지검사나 자발적 면허반납을 추진하는 한편, 젊은 운전자에 대한 안전운전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특히 영업용 차량의 초보 운전자의 경우 일정 기간 경력자가 동승해 돌발상황 대처 등에 대해 관리를 하도록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