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멸종위기 `은줄팔랑나비` 금강서 348마리 발견…역대 최대 규모

기사입력 2018-10-23 16:12


[사진 출처 = 환경부]
↑ [사진 출처 = 환경부]
수변 식물이 풍부한 강가 인근에서 서식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은줄팔랑나비 애벌레가 금강 일대에서 대거 발견됐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과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금강 중·하류 지역 30㎞ 구간의 수변 185곳을 조사한 결과, 7곳에서 은줄팔랑나비 애벌레(유충) 346마리, 어른벌레(성충) 2마리 등 총 348마리를 발견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는 은줄팔랑나비 발견 사례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조사 대상 지역은 세종, 대전, 전북, 충북, 충남 등 15개 시·군에 걸쳐 있고 은줄팔랑나비는 충남 논산·부여, 전북 익산 일대 수변 생태공원 7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은줄팔랑나비는 강원 인제군과 경남 밀양시 등에서 어른벌레만이 최대 25마리까지 발견된 바 있다.
과거에는 전국적으로 분포했으나 개발 사업 등으로 서식처가 사라지면서 멸종 위기에 몰렸고, 지난해 12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됐다.
이번에 발견된 애벌레들은 내년 4~5월 번데기 형태로

변하고 5월 말이면 어른벌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은줄팔랑나비는 생태 특성에 대해 알려진 바가 적어 이번 대규모 발견으로 관련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은줄팔랑나비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