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능 D-1 "선배님, 시험 잘 보세요"…문 대통령도 메시지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18-11-14 19:30 l 최종수정 2018-11-14 20:40

【 앵커멘트 】
59만여 명의 학생들이 응시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긴장한 수험생들을 위해 후배들의 응원전과 부모님들의 간절한 기도가 이어졌습니다.
전남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수능을 하루 앞둔 고3 수험생들.

선생님의 호명에 수험표를 하나 둘 받아들고, 시험이 코앞으로 다가왔음을 실감합니다.

그간 고생한 제자들을 바라보는 선생님의 눈에서도 참았던 눈물이 흐릅니다.

▶ 인터뷰 : 조정우 / 서울 용산고 교사
- "그동안 고생했고 열심히 잘했으니까 잘 볼 수 있을 거야. 긴장하지 말고. 잘하고 와."

수능 대박을 기원하는 후배들의 열띤 응원도 펼쳐졌습니다.

풍물패가 흥을 돋우고, 선생님과 후배들의 격려 속에 굳어 있던 표정이 풀어지고, 긴장감도 눈 녹듯 사라집니다.

▶ 인터뷰 : 여나경 / 서울 여의도여고 3학년
- "작년엔 제가 응원해 드렸는데, 후배들이 응원해주니 힘도 나고…."

▶ 인터뷰 : 손선아 / 서울 개포고 1학년
- "열심히 준비하신 만큼 잘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응원할게요."

조계사 등 종교시설에서는 학부모들이 수험생보다 더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올립니다.

오늘 하루 생업을 접고 나온 아버지는 무릎도 펴지 못한 채 차가운 바닥에서 딸의 합격을 기원했습니다.

▶ 인터뷰 : 오세대 / 수험생 학부모
- "우리 딸을 위해 기도했기 때문에 그리 힘들지는 않았습니다. 우리 딸 대학 합격할 수 있도록 기도드렸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수험생들에게 "치열하게 보낸 시간들이 여러분과 함께 있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김 원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기자 섬네일

전남주 기자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