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동대교 북단서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운전자 경찰 입건

기사입력 2018-12-09 08:29 l 최종수정 2018-12-09 08:33

음주운전/사진=연합뉴스
↑ 음주운전/사진=연합뉴스

어제(8일) 오전 7시 54분쯤 서울 영동대교 북단 고가차도에서 술에 취한 운전자가 사고를 내 1명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소나타 운전자 33살 강 모 씨는 2차로를 달리다가 갑자기 중앙분리선을 넘어 맞은편 1차로를 달리던 경차와 2차로를 주행하던 택시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50대 택시 운전자가 머리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

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강 씨와 경차 운전자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정지 수준(0.05∼0.1%)이었던 것으로 확인돼 음주운전 치사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강 씨를 불러 조사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