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혜은이 남편 사기, 김동현 석방 한 달 만에 또…사기 혐의 피소

기사입력 2019-01-18 13:36 l 최종수정 2019-01-25 14:05


가수 혜은이의 남편인 배우 67살 김동현(본명 김호성)이 지난해 12월 집행유예로 풀려나자마자 또 사기 혐의로 피소됐습니다.

조이뉴스24의 보도에 따르면 김동현의 소속사 노석 대표는 지난달 김동현이 자신에게 빌려간 돈 1억 1천여만 원을 갚지 않았다며 형사 고소했습니다. 노 대표는 소장에서 김동현이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총 1억 1436만 원을 빌려간 뒤 수차례 변제할 것처럼 거짓말을 하면서 자신을 속여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말 서울남부지검에 배당됐고 노 대표는 이달 중순 양천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노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김동현에게 돈을 빌려준 뒤 수백 차례 돈을 받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김동현은 연락을 받지 않거나 연락이 돼도 각종 이유를 들면서 2년 넘게 끌어 왔고, 아직까지 단 한 푼도 변제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동현의 사기 혐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김동현은 2012년과 2016년에도 사기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특히 지난해 9월에는 사기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이후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풀려났습니다.

노 대표는 김동현 뿐만 아니라 김동현의 아내인 가수 혜은이에 대해서도 민사 소송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혜은이는 노 대표에게 공연을 핑계로 3천만 원을 빌려간 뒤 갚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대표 측은 당시 얘기됐던 공연과는 별개로 빌려준 돈이었고 공연과 관련한 계약서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노 대표는 조이뉴스24에 "김동현은 그동안 수백 번에 걸쳐 각종 핑계를 대며 변제를 미뤄왔지만 이는 전부 거짓이었다. 입증할 증거들도 모두 갖고 있다. 심신이 지친 상태고 더이상 참을 수 없었다. 더이상 저와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혜은이의 경우 공연 계약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공연 관련한 미팅을 두 번 정도 같이 했을 뿐이고 돈이 필요하다고 하여 얘기 중인 공연과는 별도라고 확인하면서 돈을 빌려줬다. 하지만 이제 와서 공연 계약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민사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