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주원 불륜 주장, "미투 아닌 불륜"…김지은 측 "2차 가해" 날선 공방

기사입력 2019-02-15 07:58 l 최종수정 2019-02-22 08:05

민주원 불륜 주장/사진=민주원 페이스북 캡처
↑ 민주원 불륜 주장/사진=민주원 페이스북 캡처

민주원 불륜 주장/사진=민주원 페이스북 캡처
↑ 민주원 불륜 주장/사진=민주원 페이스북 캡처

안희정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의 불륜 주장에 대해 김지은 씨 측이 반박했습니다.

민주원 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번 사건을 미투가 아닌 '불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 씨는 김지은 씨는 피해자가 아니며 오히려 남편을 유혹한 가정파괴범이라고 밝혔습니다.

민 씨는 '상화원 사건'을 그 근거로 들었습니다.

상화원 사건은 지난 2017년 8월 주한중국대사 초청행사로 충남 보령에 있는 콘도인 '상화원'에 머무를 당시에 일어난 사건입니다.

민 씨는 안 전 지사 부부가 재작년 휴양시설인 상화원에 묵었을 때 김 씨가 새벽에 부부침실로 들어왔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침실에 들어간 적이 없다는 김 씨 주장과 이를 믿어준 2심 재판부에 대해 민 씨는 숙소 영상까지 올리며 반박했습니다.

계단과 방문 사이가 꽤 떨어져 있는 만큼 계단에서 안 전 지사와 눈이 마주친 뒤 내려갔다는 김 씨의 주장은 말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침대 삼면이 벽이고 발치에만 통유리창이 있는 구조도 눈이 마주칠 수 없는 구조라고 강조했습니다.

민 씨는 "제가 경험한 그 날의 김지은 씨의 엽기적 행태는 성폭력의 피해자가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는 저는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왜 진짜 거짓말쟁이의 손은 들어주며 제 경험은 거짓말이라고 하느냐"며 법원에서 자신의 경험이 배척당한 것에 억울한 감정을 표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