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토트넘 유벤투스] ‘5.55’ 부폰, PK 헌납 DF보다 낮은 평점

기사입력 2018-02-14 08:35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토트넘에게 2골을 허용한 유벤투스의 골키퍼 부폰이 최저 평점을 받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14일(한국시간) 유벤투스와 토트넘의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이 끝난 뒤 부폰에게 평점 5.55점을 부여했다.
이날 출전한 28명의 선수 중 최저 평점이다. 전반 페널티킥을 내준 오리에(5.59점), 데이비스(5.61점)보다 낮았다.
유벤투스 골키퍼 부폰은 토트넘전에서 2골을 허용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유벤투스 골키퍼 부폰은 토트넘전에서 2골을 허용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부폰은 팀의 2-0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전반 35분 케인, 후반 26분 에릭센에게 잇달아 실점했다. 역동작에 걸리면서 허를 찌른 에릭센의 프리킥 슈팅을 못 막았다.
이과인은 전반 종

료 직전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해트트릭을 놓쳤지만 8.58점으로 최고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에서는 케인이 8.17점으로 가장 높았다. 에릭센도 8.08점을 기록했다. 8점대 평점은 셋 밖에 없다.
한편, 후반 38분 교체 출전한 손흥민의 평점은 5.97점이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