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빙상 스타 박승희 은퇴…"최선 다한 선수로 기억됐으면"

기사입력 2018-05-11 08:01 l 최종수정 2018-05-11 14:15

우리나라 올림픽 빙상 종목에서 갖가지 기록을 가진 박승희 선수가 소속팀 스포츠토토가 마련한 은퇴식을 끝으로 17년간 활약한 빙판과 작별했습니다.

박승희는 '빙속 여제' 이상화와 남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도겸 등 선후배들의 축하 속에 은퇴식을 했습니다.

박승희는 우리나라 여자 선수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 메달 획득, 한국 빙상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두 종목에 출전했는데요.

향후 미술이나 음악, 패션 등을 공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박승희
- "진심을 다해서 최선을 다했던 선수로 기억됐으면 좋겠고, 그리고 용기 있게 하고자 했고 이겨내고 잘했던 선수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 국영호 기자 / iam905@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