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킬러` 폴락, 수비 중 손가락 부상으로 교체

기사입력 2018-05-15 15:46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내셔널리그(NL) 서부 지구 1위를 달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악재를 만났다.
애리조나의 주포 A.J. 폴락(31)이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서 수비 도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4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한 폴락은 2-5로 뒤진 9회초 2사 1루, 대타 타일러 살라디노의 중견수 쪽 타구를 잡기 위해 다이빙했으나 공을 잡지 못한 채 뒤로 빠뜨렸다. 타구를 확인한 살라디노는 망설임없이 홈까지 내달려 그라운드 홈런을 기록했다.
애리조나의 외야수 A.J. 폴락이 수비 도중 엄지손가락 부상으로 교체됐다. 사진=AFPBBNews=News1
↑ 애리조나의 외야수 A.J. 폴락이 수비 도중 엄지손가락 부상으로 교체됐다. 사진=AFPBBNews=News1
폴락은 이 다이빙 캐치 과정에서 왼손 엄지손가락을 다쳐 데븐 마레로와 교체됐다.
토레이 로불로 애리조나 감독은 MLB.com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폴락이 오는 화요일(현지시간) 손 전문의를 만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폴락이 이탈할 경우 최근 분위기가 좋지 않은 애리조나에게는 큰 악재다. 폴락은 이날 경기까지 40경기에서 11홈런 33타점 타율 0.293, OPS(출루율+장타율) 0.969를 기록하며 팀의 중

심타자 역할을 하고 있는 타자다. 애리조나 타선에서 OPS가 0.9를 넘는 타자는 폴락이 유일하다.
애리조나는 4월 말까지 20승 8패로 NL 서부 지구 1위를 순항했으나, 5월 들어 급격한 하락세를 타고 있다. 이날 밀워키에 2-7로 패하며 6연패 수렁에 빠졌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