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볼랜드-토푸리아, 맥그리거 뒤 이을 종합격투기 신성은?

기사입력 2018-06-15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악동’ 코너 맥그리거의 뒤를 이을 종합격투기 스타가 등장할까.
1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맥그리거를 탄생시킨 유럽 최고의 격투기 대회 케이지 워리어스의 94번째 대회가 열린다. 메인이벤트는 벨기에 종합격투기의 자존심인 브라이언 볼랜드와 스페인의 무패 파이터 일리아 토푸리아의 밴텀급 타이틀전. 현재 공석인 밴텀급 챔피언 자리를 차지할 파이터는 누가 될까.
벨기에는 최근 뛰어난 종합격투기 선수들을 많이 배출해내고 있다. 브라이언 볼랜드는 그 중에서도 단연 뛰어나다. 2012년 데뷔해 7승 1패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 케이지 워리어스에 입성한 이후에는 2전 전승을 달리는 중이다.
출전을 앞둔 9일 자신의 SNS에 ‘벨기에 종합격투기와 나의 여정을 조명해 준 모든 미디어와 기자들에게 고맙다’며 ‘나는 다음 단계를 위한 준비가 되어있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케이지 워리어스 사상 처음으로 타이틀에 도전하는 벨기에 파이터 볼랜드가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까.
볼랜드와 싸울 상대 선수 일리아 토푸리아는 스페인 출신의 무패 파이터다. 2015년 프로 종합격투기 무대에 데뷔한 토푸리아는 5번 싸워 모두 이겼다. 5번 모두 서브미션 승리라는 점이 특히 인상적이다. 최근에는 UFC에서 활약하고 있는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지미 마누와 등과 함께 훈련하며 대회를 준비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어 더욱 기대감을 키운다.
토푸리아 또한 SNS를 통해 ‘오는 16일(현지시간), 새로운 세계 챔피언이 탄생할 것이다. 전 세계가 일리아 토푸리아가 누구인지 알기까지 5일 남았다’며 자신

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벨기에의 자존심 대 스페인의 신성, 케이지 워리어스 94에서 밴텀급 챔피언 벨트를 차지할 선수가 누가 될지 17일 새벽 4시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확인할 수 있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