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호날두, 320분 만에 伊 세리에A 데뷔골…팀 4연승 견인

기사입력 2018-09-17 06:28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진출 후 침묵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가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수올로와의 2018-19시즌 세리에A 4라운드서 2골을 넣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은 호날두는 적응하는데 320분의 시간이 필요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320분의 기다림 끝에 이탈리아 세리에A 첫 골을 터뜨렸다. 사진=ⓒAFPBBNews = News1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320분의 기다림 끝에 이탈리아 세리에A 첫 골을 터뜨렸다. 사진=ⓒAFPBBNews = News1

3라운드까지 도움 1개만 기록한 호날두는 사수올로전에서 후반 5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사수올로 수비수 지안 마르코 페라리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을 넣었다.
호날두는 자신의 골을 기다려준 유벤투스 팬에게 한 골을 더 선물했다. 15분 후 역습 과정에서 예리한 왼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의 2골에

힘입어 사수올로를 2-1로 꺾고 개막 4연승(승점 12)을 달렸다. 나폴리(승점 9)에 승점 3 앞선 세리에A 선두다.
호날두는 2골로 득점 부문 공동 5위에 올랐다. 1위는 4골씩을 기록한 그레고르 데프렐(삼프도리아)과 크르지초프 피아텍(제노아)이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