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인지 `2년만에 우승한 후 트로피에 달콤한 키스` [MK포토]

기사입력 2018-10-14 16:29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김영구 기자] 전인지가 2016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만에 우승했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파72/6,31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2018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업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상금 3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찰리 헐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했다.
전인지가 우승 트로피에 키스를 하고 있다.
phot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