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꺾고 월드컵 패배 설욕

기사입력 2018-11-19 08:39 l 최종수정 2018-11-19 08:45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를 제치고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첫 대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준결승 패배를 설욕했다는 의미도 있다.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6일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네이션스리그 리그A 4조 경기가 열렸다. 홈팀 잉글랜드는 원정팀 크로아티아를 2-1로 이겼다.
제시 린가드(26·맨유)와 해리 케인(25·토트넘)은 후반 33분과 40분, 동점 및 역전골을 넣었다.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에 막혀 월드컵 결승행이 좌절된 130일(4개월 7일) 전 아픈 기억을 조금이나마 지웠다.
잉글랜드 크로아티아전 결승 득점 후 환호하는 선수단과 홈 관중. 사진(영국 런던)=AFPBBNews=News1
↑ 잉글랜드 크로아티아전 결승 득점 후 환호하는 선수단과 홈 관중. 사진(영국 런던)=AFPBBNews=News1
네이션스리그 리그A 4조는 2승 1무 1패 득실차 +1 승점 7의 잉글랜드가 1위를 차지하여 4강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 1승 1무 2패 득실차 

211;6 승점 4로 네이션스리그 2부리그로 강등됐다. 4조 2위는 2승 2패 득실차 +5 승점 6의 스페인.
크로아티아 1부리그 2014-15시즌 득점왕 안드레이 크라마리치(27·호펜하임)는 잉글랜드전 후반 12분 선제골을 넣었으나 조국의 패배에 빛이 바랬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